회사 1층에 생긴 가산동 햄버거집 '헬로버거'

얼마전에 회사 건물 1층에 '헬로버거'라는 햄버거집이 하나 생겼습니다.

 

저희 회사가 있는 가산동에는 원래 맥도날드, 버거킹과 같은 프랜차이즈 햄버거가게는 있었지만.. 실제로 회사와 그리 가깝지 않아서 점심시간에 한번 햄버거를 먹으려고 가보면 이미 자리는 만석이라.. 좀처럼 가게되질 않는.. 패스트푸드 오지지역이였는데.... 그런데.. 그런데..

 

회사 건물 1층에 햄버거가게라니..!!

가뭄에 단비와 같이 너무나도 반갑더군요~^^

 

그래서 오픈 둘째날..! 팀장님과 야근 후 저녁식사로 방문해보았습니다 T^T (하필.. 야근때..)

 

 

 

위치는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STX V-Tower 1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건물 정면에 위치하고 있지 않고, 안쪽 깊숙한 곳에 있기 때문에 입소문이 나지 않는 이상은 외부사람들이 찾아오기가 좀 힘들것 같습니다.

 

 

 

 

 

 

내부 인테리어는 새로 생긴 곳이라 그런지 꽤 깔끔한 편입니다만..

자리가 조금 협소해서 점심시간에 자리가 없기는 여기도 마찬가지일 것 같네요ㅜㅜ

하지만 사무실 1층에 있으니 포장을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메뉴판을 살펴보니 가격대는 그리 비싸지 않아서 일단 마음에 드는데요~

종류도 꽤 다양한 편입니다. 스페셜버거를 제외하고는 모두 3,000원대 입니다.

 

 

 

 

 

 

세트메뉴는 런치할인은 없지만 대부분 5천원대로 구성이 되어 있네요.

점심시간에는 아무래도 제휴카드도 있고, 런치할인도 있는 브랜드 패스트푸드가 가격 경쟁력이 있어보입니다.

 

 

 

 

 

 

일반 햄버거 메뉴 뿐만 아니라 이렇게 밥버거도 메뉴에 있습니다.

주변에 먹고 있는 사람이 없어서 지금 주문이 가능한지는 모르겠네요.

가산동 주위에 요즘 유행하고 있는 봉구스밥버거와 같은게 있을법도 한데 없어서 아직 못먹어봤거든요.

나중에 한번 도전해봐야겠습니다^^

 

 

 

 

 

 

그리고... 음... 이제 좀 메뉴가 너무 과하다 싶을정도로 많은 것 같은데..

피자도 메뉴에 있습니다. 가격이 저렴한 편이네요. 하지만.. 피자는 피자집에서^^;;

 

 

 

 

 

드디어 주문한 버거가 나왔습니다.

두개를 시켰더니 감자튀김을 하나로 주네요~

햄버거 포장지가 다 똑같이 생겼지만 포장지에 어떤 버거인지 표시가 되어 있기 때문에 섞일염려는 없어 보입니다.

 

 

 

 

 

 

이건 팀장님이 주문한 '더블헬로버거' 입니다.

대표메뉴로 보이는 '헬로버거'에 패티가 한장 더 들어간 것 같네요.

그런데.. 단면으로 본 내용물이 음.. 조금은 부실해보입니다....

 

 

 

 

 

 

이건 제가 주문한 '베이컨버거' 입니다.

응..? 그런데 베이컨이 잘 안보이네요...

 

 

 

 

 

아! 이렇게 들어있었군요.

보통 베이컨 들어간 햄버거는 길게해서 "내가 베이컨버거요~" 하고 튀어 나와있는데..

이렇게 골고루 넣으려고 그랬나 봅니다.

그러나.. 소스맛 때문인지 베이컨이 얇아서 그런건지.. 베이컨 맛이 잘 느껴지진 않네요.

베이컨 덕후가 아니라면.. 굳이 천원을 더내고 베이컨버거를 시켜먹을 필요는 없어보여요.

 

 

음.. 전체적으로 종합해보면..

가까운 곳에 햄버거가게가 있어서 좋긴 하지만.. 맛은.. 참 애매하네요.

크라제나 다른 수제버거집과 같이 패티가 특별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맥도날드와 같이 특별한 맛이 나는것도 아니고..

야근 때 회사에서 사준다면 모를까.. 점심에 찾아가서 먹을일은.. 많이 없을 것 같아요.

주변 직원들 평도 들어보니.. 호불호가 많이 갈리고.. 많이 아쉬워요ㅠㅠ

 

하지만.. 감자튀김은 맛있습니다..ㅎ

 

신고

(2) (0)

DNS Powered by DNSE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