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새라면.. 계떡은 아쉽고, 빨계떡은 여전히 맵다

지금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가 가산디지털단지로 이사를 오기전에는 여의도 KBS 본관앞에 위치하였는데요.

 

그때 당시 회사 건물 건너편에 틈새라면이 있어서 종종 가곤 했었지만, 가산동으로 회사가 이전을 한 후에는 좀처럼 틈새라면을 찾아볼 수 없어서 그 이후로는 한번도 가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얼마전에 고속터미널(센트럴시티)에 갈일이 생겨서 돌아다니다가 저녁시간이 되서 식당을 찾다가 2층에 틈새라면이 있길래 오래간만에 저녁을 먹으러 가보았습니다.

 

 

 

틈새라면 하면 빨계떡이라고들 하지만..

저는 매운걸 잘 못먹기 때문에 계떡을 시켰고, 와이프는 저와 달리 매운걸 좋아하기 때문에 빨계떡을 시켰습니다.

그리고 양이 좀 부족할 것 같아서 찬밥을 하나 더 시켰습니다.

 

 

 

 

 

 

 

 

먼저나온 찬밥파인애플(단무지)입니다.

예전에 틈새라면 처음 나왔을 때 신기했던게 벽면에 가득 붙은 포스트잇오리방석, 파인애플 등.. 처음 갔다면 도무지 알아 들을 수 없는 말들이 있었죠.

 

오리방석 = 물   /   파인애플 = 단무지   /   입걸레 = 티슈

 

제 생각엔 '오리방석'은 오리가 보통 물위에 있으니 물이 오리의 방석이니까.. 오리방석이라 한 것 같고,

'파인애플'은 단무지 색깔 때문인 것 같고, '입걸레'는 티슈가 입을 닦아서..? 인 것 같은데..

나머지는 다 괜찮지만.. 아직까지도 입걸레는 좀 거북스럽더군요.

 

 

 

 

 

 

 

 

틈새라면에는 일반 공기밥이 아닌 '찬밥'이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다 아시겠지만.. 라면에는 역시 찬밥이죠. 그거슨 진리! 절때 빼놓을 수 없어요~

 

 

 

 

 

 

 

제가 시킨 계떡이 나왔습니다.

계떡은 계란 떡라면인데, 일반 떡라면이 아닌.. 된장맛이 나는 그런 라면입니다.

미소라멘 처럼 그런 맛은 아닌데.. 좀 구수한 맛이 나지요.

제가 계떡 맛을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빨계떡이 너무 매워서 차선책으로 주문하는 메뉴죠.

역시나.. 뭔가 아쉬운.. 맛 입니다.

 

 

 

 

 

 

 

와이프가 시킨 빨계떡 입니다.

지금 보니 계떡과 빨계떡 라면 그릇이 다르군요..! 저도 지금 알았어요~

계떡보다는 빨계떡이 일반 라면모습과 흡사한데요.

혹시나 아직 안먹어보신 분들이라면 쉽게 덤비지 마세요. 진짜 매워요.

(궁금하신 분들은 마트에서 파는 틈새라면이라도 사서 끓여드셔보세요. 엄~청 맵습니다.)

 

한입 먹어보자고 덤볐으나.. 역시나 빨계떡은 제 입맛에 안맞는 것 같습니다.

계떡은 뭔가 아쉽고.. 빨계떡은 여전히 맵고.. 중간 맛은 없나요..?

 

라고 말해도.. 계떡에 찬밥까지 말아서 잘 먹고왔답니다!ㅎㅎ

 

 

고속터미널(센트럴시티)에 위치한 틈새라면은 고속터미널 2층에 있어요~

신고

(0) (0)

DNS Powered by DNSE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