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타워버거 런치 세트' 할인으로 저렴하게 점심 해결!

요즘 맥도날드와 롯데리아가 런치타임 할인으로 점심시간에는 좀 더 저렴하게 이용을 할 수가 있는데요.

그에 비해 KFC나 롯데리아, 파파이스 등은 런치할인이 없기 때문에 점심시간에 큰 메리트가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데 KFC에서는 점심시간인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KFC의 인기메뉴인 '타워버거 세트' 메뉴를 7,300원이 아닌 단돈  4,900원에 즐길 수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롯데리아나 맥도날드의 점심할인을 의식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KFC 타워버거는 어떤 맛일지 점심시간에 맞춰 런치세트로 한번 이용을 해보았습니다.

 

 

 

매장 입구에 붙어 있는 타워런치 홍보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3시간 동안만 타워버거세트(타워버거+후렌치후라이+콜라M)을 2,400원 할인된 가격인 4,900원에 판매합니다. 단, 주말과 공휴일에는 아쉽게도 할인이 적용되지 않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에 알찬점심이라 적혀 있는게 롯데리아의 착한점심을 떠올리게 하네요... 저만그런가요??

 

 

 

 

 

 

타워버거 세트입니다. 런치세트라고 하여 보통과는 다른 점은 없고, 버거 단품과 후렌치후라이 그리고 음료가 제공됩니다.

아시죠? KFC는 음료 리필이 된다는 것! 그래서 그런지는 몰라도 왠지 느낌상 처음 제공하는 음료가 맥도날드보다 좀 적은 것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또 후렌치후라이는 맥도날드 맛에 길들여졌는지.. 좀 심심한 감이 없지않아 있습니다.

 

 

 

 

 

 

타워버거 입니다.

제가 KFC에서 가장 좋아하는 메뉴 인데요.

두툼한 통가슴살 치킨에 해시브라운(감자), 슬라이스치즈가 들어 있고요. 정말 알찹니다!

맥도날드의 빅맥보다 더 든든한 것 같습니다. 사실 요즘 빅맥이 이름만 빅맥이지 패티도 얇고.. 실제로는 스몰맥이죠.

타워버거의 한가지 아쉬운 점은 소스가 케쳡인데, 케챱보다는 살사소스와 같은 다른 소스가 들어갔으면 좀 어떨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뭐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타워버거 단면 모습입니다.

양상추 아래에 치즈 그리고 해시브라운, 그리고 통가슴살입니다.

치킨도 다른 고기 패티에 비해 꽤 두툼한 편이라서 점심에 햄버거도 먹고싶고, 치킨도 먹고싶을 때 딱입니다!

하지만 해시브라운 탓인지 KFC의 단품 버거 중 칼로리가 가장 높다는게 함정...

KFC 타워버거 단품의 칼로리는 735로써 맥도날드의 치킨버거 메뉴인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 445와 비교하여 꽤 높은 편입니다.

그런데......맛은 좋아요 ㅠ_ㅠ

 

 

점심시간에 무얼먹을까 고민될 때, 햄버거 하나로 든든하게 즐기고 싶다면 가격도 저렴한 KFC 타워버거 런치세트를 추천합니다.

단, 앞서 말씀드렸듯이 높은 칼로리는 주의하셔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0) (0)

DNS Powered by DNSEver